스시녀와 김치남 5화 엄마아파트 에필로그

한국에 산 지도 어느덧 16년째에 접어들었지만

저의 한국어는 아직 실수투성이입니다ㅎㅎㅎ

한글어학당에 다닐 때 강아지라는 단어를 몰라 “개새끼”라고 발표했던 일도 있었고

남의 귀한 아기에게 “아이고 귀여운 새끼”라고 한 적도 있어요

1

 

 

 

 

이런 말실수도 있고

오늘 이야기처럼 잘 못 들어서 일어난 일도 많아요^^

근래에는 그래도 많이 나아져서 이런 실수가 많이 줄었고요.

9시뉴스책상도 잘 이해하고, 남편과 아들의 한국말도 잘 알아들어요.

“아~ 한국생활 짬밥도 이 정도 되니 나도 이제 한글패치 100프로인가???”

2

 

 

 

 

라고 착각하고 좀 방심했었나봅니다^^

저 날에 남편이…

택시에서 처음보는 기사님에게 엄마아파트에 가달라고 들었을 때 진짜 놀랐어요.

친구집에 가기로 했는데 갑자기 왜?

게다가 첨보는 택시아저씨한테 다짜고짜 엄마아파트에 가달라니…

멘붕도 그런 멘붕이 없었어요.

2

 

 

 

 

게다가 친구아파트, 동생아파트, 누나아파트도 아닌 하필 엄마아파트라니..ㅎㄷㄷ

그런데..알고보니

다행히 비슷한 이름?의 아파트라서 다행이었습니다.

비슷하지 않나요? 은마 엄마ㅋㅋㅋ

(일본인은 으 발음과 어 발음에 상당히 취약합니다ㅠ)

전에 성남에 살 때 아파트 외벽에 LH (한국주택공사?) 라고 적힌 것을 보고

내 아파트?

“아파트이름이 내 아파트가 뭐냐ㅋㅋㅋ 내아파트 옆은 니아파트라고 만들면 되겠네ㅋㅋㅋ”

4

 

 

 

 

라며 혼자 배꼽잡고 웃다가 한국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은 적이 있는데요.

다시 이런 일이 생기다니ㅎㅎ

이렇게 실수투성이지만 한국어공부는 참 재미있어요.

아니..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참 재미있는 일인거 같아요.

한국어 패치 100%가 되는 그 날까지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 많이 도와주이소~ㅋㅋ

5

 

 

 

 

さや

출처: http://cafe.naver.com/sayalang

KORbuddy

KORbuddy.com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