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Alexander Pieter Cirk, 41 ,
recently flew from Holland to Hunan province
in the hope of meeting his online girlfirend,
a Chinese woman named Zhang.

41세의 알렉산더 피터 크릭(Alexander Pieter Cirk)은
최근 온라인에서 만난
“장”이라는 중국인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하여
네덜란드에서 후난성으로 날아왔습니다.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She didn’t show up,
Cirk refused to leave the airport for the next 10 days.

하지만 그녀는 나타나지 않았고,
크릭은 그녀를 기다리기 위해
10일간 공항을 떠나길 거부하였습니다.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the wait left the diabetes-sufferer hospitalised,
as he is physically exhausted.

육체적인 피로누적으로 기다림은
당뇨증상 입원이라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Ms Zhang said that she thought it was a joke

“We had advanced our romantic relationship
but later he seemed a little callous towards me.”

장씨는 처음에 농담으로 생각하였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로맨틱한 관계로 발전했지만,
나중에 그는 저에게 조금 차가웠어요.”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She was away having plastic surgery in another province
and had turned off her phone.

그녀는 다른 곳에서 전화기를 꺼두고
성형수술을 받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로맨틱한 관계로 발전했지만, 나중에 그는 저에게 조금 차가웠어요."

Still single, Cirk returned to the Netherlands
after he was discharged form hospital,

여전히 싱글인 크릭은
병원에서 퇴원 후 네덜란드로 돌아갔습니다.

 

여전히 솔로인 크릭은 병원에서 퇴원 후 네덜란드로 돌아갔습니다.
Zhang told reporters that
she hopes to get back in contact with him.

장씨는 기자에게 예전처럼 크릭과
다시 연락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조금 더 찾아보았습니다.

장씨는 처음에 농담으로 생각하였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 가기 전 항공권과 비자사진을
촬영해서 보내줬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장씨는 항공권과 비자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순정파 독일인을 상처입힌 온라인 데이트

10일째에 크릭이 공항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나갈 때까지

여자친구를 만나야 한다며
울부짖었다고 합니다.

 

A broken hand works, but not a broken heart. – 부러진 손은 고칠수 있지만, 상처받은 마음은 어쩔수 없다

 

 

KORbuddy

KORbuddy.com

You may also like...